검색
검색 팝업 닫기

Ex) Article Title, Author, Keywords

Article

Split Viewer

Editorial

J Environ Health Sci. 2022; 48(5): i-ii

Published online October 31, 2022

Copyright © The Korean Society of Environmental Health.

Agenda of Environmental Health Researches - Editor’s pick

향후 환경보건 연구의 동향과 전망 및 새정부에 대한 당부

Sungkyoon Kim

김성균

Department of Environmental Health Sciences, Graduate School of Public Health, Seoul National University/Editor-in-chief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환경보건학과/편집위원장

This is an open-access article distributed under the terms of the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Non-Commercial License (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4.0/), which permits unrestricted non-commercial use, distribution, and reproduction in any medium, provided the original work is properly cited.

BODY

환경보건(Environmental health)은 환경유해인자의 노출과 이로 인한 건강영향, 즉 환경성질환을 다룬다. 그리고 연구관심 분야는 유해요인의 노출에서 질병의 이행 과정과 노출평가 및 위해성 평가, 이와 관련된 도구와 방법론, 그리고 정책과 제도까지 다양하다. 편집위원회는 이번 호의 주목할 논문 중 하나로 신지훈 등의 “SWOT 분석을 통한 환경보건 연구의 동향과 전망 고찰”을 뽑았다. 해당 논문은 우리나라 환경보건의 위상을 따져봤고, 국내외 연구의 동향과 전망을 살폈으며, SWOT 분석을 통해 향후 연구의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했다. 이 논문의 해설을 통해 우리나라 환경보건 연구와 정책 방향에 대한 편집위원회의 의견을 간략히 제시하고자 한다.

우리나라의 전반적 환경보건 수준은 개선의 여지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예일대 환경법 및 정책 센터가 분석해 보고하는 환경실행지수(Environmental Performance Index, EPI)는 기후변화(Climate change mitigation, 38%), 환경보건(Environmental health, 20%), 생태계 활력(Ecosystem vitality, 42%)과 관련된 분야에서 당면한 환경적 도전에 대한 국가적 대응을 40개 세부 사항별로 정량 평가하고 순위를 매긴 것이다. EPI에 의하면, 우리나라는 2022년 세계 180개 분석 대상 국가 중 종합 63위다. 그리고 지난 10년간 큰 순위 변화가 없었다. 이는 유럽과 일본, 미국에 비해 뒤쳐진 점수다. 전체 등위를 크게 깎아 먹은 분야는 기후변화 완화에 대한 정책 실행 분야로서 126위이다. 이는 4대 온실가스(CO2, CH4, F-gases, N2O)의 배출추이, 표면 CO2 배출 추이, 온실가스 배출 강도 추이, 일인당 온실가스 배출량 등에서 한국이 미온적으로 대응한 결과다. 한편, 환경보건 관리 분야는 27위였다. 관련 세부 항목 중 재활용 분야와 같이 1위를 차지한 것도 있지만 낙제에 가까운 등위를 보인 분야(예, 가스상 물질 관리)도 있었다. 이에 저자는 VOCs와 오존 관리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요컨대, 우리가 세계 최상위권으로 관리하는 분야도 있어 종합 순위 63위가 되었지만, 기후변화 분야는 낙제에 가깝고, 환경보건과 생태계 다양성 회복 등의 세부 분야에서 미흡한 분야를 확인할 수 있었다.

향후 환경보건 연구의 방향과 관련하여, 저자들은 지난 12년간 국내 발행 연구논문과 보고서를 리뷰하며 전체적으로 질적∙양적으로 비약적인 성장을 해왔지만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학술적 발전과 연구투자가 이뤄진 것으로 분석했다. 유럽의 경우 ‘유럽 환경보건 실천계획’과 Horizon 2020을 리뷰했는데 화학물질의 발생원-오염물질-건강영향의 정보 사슬을 ‘화학물질 모니터링 정보플랫폼(IPCHeM)’을 이용한 관리체계의 소개와 함께 분야별 연구 비중을 조망했다. 미국의 경우 환경보호청(US EPA)의 전략계획 프레임(Strategic Plan Framework, FY 2022~2026)을 소개하며 의사결정의 근거, 생애주기 및 취약계층의 고려 조직의 자체역량강화, 그리고 지역사회 참여 등 4대 분야/7개 전략목표를 소개하였다.

우리나라의 향후 환경보건 연구 기조를 제안하기 위해 저자들은 주로 해외의 연구추이를 참고하며 그 전략적 방향을 제시했는데,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환경 문제의 복잡성을 포괄하되 시민사회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어야 하고, 둘째, 연구영역의 확장과 변화를 수용하되 변화된 정치∙사회 환경에 우선순위 의제 발굴에 힘써야 하고, 셋째, 새로운 방법론과 도구 개발로써 데이터 과학과, 개인노출 역추정, 중재연구 및 다중 노출 관리 등을 다룰 수 있어야 하고, 넷째, 환경보건의 특성상 공공 이익 최대화의 공감대를 확보하고 전문가와 민간의 협업지점을 발굴해야 함을 지적하고 있었다.

추가적으로 수행한 SWOT 분석을 보면, 우리나라가 관련 연구와 행정에서 보인 성공적 경험을 강점으로 꼽았지만, 연구분야의 치중과 중앙정부의 획일성이 한 때 강점이었으나 앞으로 약점이 될 수 있다고 보았다. 하지만, 법제도의 시스템을 확보했기에 환경보건은 더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있는 한편, 국가(공공부문)의 주도적 역할이 필요한 지점은 위협적 요인으로 봤다. 환경문제가 공공의 영역이기에 중앙정부의 역할에 따라 크게 바뀔 수 있다는 뜻으로 본다. 위기는 위협과 기회가 공존하는 국면임을 고려할 때 새정부의 정책 기조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점으로 해석한다.

본질적으로 환경보건은 공공의 가치와 집단의 건강을 수호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하는 영역이다. 우리는 ‘제2차 환경보건종합계획’이 향후 10년간 우리나라 환경보건의 정책방향과 연구의 기조를 잘 담아냈다고 본다. 비록 새정부의 국정 철학이 이전과 다소 상이할 지라도 ‘안전한 환경, 모두가 건강한 사회’에 대한 비전은 공유와 확장이 가능하다. 이를 위해 중앙정부가 행정의 중심을 잘 잡아야 한다. 특히 실효성 있는 정책 설정과 안정적 집행이 중요한데, 정책 근거는 과학적이며 시민사회의 참여가 뒷받침 되어야만 그 동력이 확보될 수 있을 것이다. 환경보건학 연구는 과학자들의 몫이나 그 방향타와 추진력은 예산과 행정을 통해 중앙정부가 잡고 있다. 본 초청 논문을 통해 이를 다시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Article

Editorial

J Environ Health Sci. 2022; 48(5): i-ii

Published online October 31, 2022

Copyright © The Korean Society of Environmental Health.

Agenda of Environmental Health Researches - Editor’s pick

Sungkyoon Kim

Department of Environmental Health Sciences, Graduate School of Public Health, Seoul National University/Editor-in-chief

This is an open-access article distributed under the terms of the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Non-Commercial License (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4.0/), which permits unrestricted non-commercial use, distribution, and reproduction in any medium, provided the original work is properly cited.

BODY

환경보건(Environmental health)은 환경유해인자의 노출과 이로 인한 건강영향, 즉 환경성질환을 다룬다. 그리고 연구관심 분야는 유해요인의 노출에서 질병의 이행 과정과 노출평가 및 위해성 평가, 이와 관련된 도구와 방법론, 그리고 정책과 제도까지 다양하다. 편집위원회는 이번 호의 주목할 논문 중 하나로 신지훈 등의 “SWOT 분석을 통한 환경보건 연구의 동향과 전망 고찰”을 뽑았다. 해당 논문은 우리나라 환경보건의 위상을 따져봤고, 국내외 연구의 동향과 전망을 살폈으며, SWOT 분석을 통해 향후 연구의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했다. 이 논문의 해설을 통해 우리나라 환경보건 연구와 정책 방향에 대한 편집위원회의 의견을 간략히 제시하고자 한다.

우리나라의 전반적 환경보건 수준은 개선의 여지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예일대 환경법 및 정책 센터가 분석해 보고하는 환경실행지수(Environmental Performance Index, EPI)는 기후변화(Climate change mitigation, 38%), 환경보건(Environmental health, 20%), 생태계 활력(Ecosystem vitality, 42%)과 관련된 분야에서 당면한 환경적 도전에 대한 국가적 대응을 40개 세부 사항별로 정량 평가하고 순위를 매긴 것이다. EPI에 의하면, 우리나라는 2022년 세계 180개 분석 대상 국가 중 종합 63위다. 그리고 지난 10년간 큰 순위 변화가 없었다. 이는 유럽과 일본, 미국에 비해 뒤쳐진 점수다. 전체 등위를 크게 깎아 먹은 분야는 기후변화 완화에 대한 정책 실행 분야로서 126위이다. 이는 4대 온실가스(CO2, CH4, F-gases, N2O)의 배출추이, 표면 CO2 배출 추이, 온실가스 배출 강도 추이, 일인당 온실가스 배출량 등에서 한국이 미온적으로 대응한 결과다. 한편, 환경보건 관리 분야는 27위였다. 관련 세부 항목 중 재활용 분야와 같이 1위를 차지한 것도 있지만 낙제에 가까운 등위를 보인 분야(예, 가스상 물질 관리)도 있었다. 이에 저자는 VOCs와 오존 관리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요컨대, 우리가 세계 최상위권으로 관리하는 분야도 있어 종합 순위 63위가 되었지만, 기후변화 분야는 낙제에 가깝고, 환경보건과 생태계 다양성 회복 등의 세부 분야에서 미흡한 분야를 확인할 수 있었다.

향후 환경보건 연구의 방향과 관련하여, 저자들은 지난 12년간 국내 발행 연구논문과 보고서를 리뷰하며 전체적으로 질적∙양적으로 비약적인 성장을 해왔지만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학술적 발전과 연구투자가 이뤄진 것으로 분석했다. 유럽의 경우 ‘유럽 환경보건 실천계획’과 Horizon 2020을 리뷰했는데 화학물질의 발생원-오염물질-건강영향의 정보 사슬을 ‘화학물질 모니터링 정보플랫폼(IPCHeM)’을 이용한 관리체계의 소개와 함께 분야별 연구 비중을 조망했다. 미국의 경우 환경보호청(US EPA)의 전략계획 프레임(Strategic Plan Framework, FY 2022~2026)을 소개하며 의사결정의 근거, 생애주기 및 취약계층의 고려 조직의 자체역량강화, 그리고 지역사회 참여 등 4대 분야/7개 전략목표를 소개하였다.

우리나라의 향후 환경보건 연구 기조를 제안하기 위해 저자들은 주로 해외의 연구추이를 참고하며 그 전략적 방향을 제시했는데,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환경 문제의 복잡성을 포괄하되 시민사회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어야 하고, 둘째, 연구영역의 확장과 변화를 수용하되 변화된 정치∙사회 환경에 우선순위 의제 발굴에 힘써야 하고, 셋째, 새로운 방법론과 도구 개발로써 데이터 과학과, 개인노출 역추정, 중재연구 및 다중 노출 관리 등을 다룰 수 있어야 하고, 넷째, 환경보건의 특성상 공공 이익 최대화의 공감대를 확보하고 전문가와 민간의 협업지점을 발굴해야 함을 지적하고 있었다.

추가적으로 수행한 SWOT 분석을 보면, 우리나라가 관련 연구와 행정에서 보인 성공적 경험을 강점으로 꼽았지만, 연구분야의 치중과 중앙정부의 획일성이 한 때 강점이었으나 앞으로 약점이 될 수 있다고 보았다. 하지만, 법제도의 시스템을 확보했기에 환경보건은 더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있는 한편, 국가(공공부문)의 주도적 역할이 필요한 지점은 위협적 요인으로 봤다. 환경문제가 공공의 영역이기에 중앙정부의 역할에 따라 크게 바뀔 수 있다는 뜻으로 본다. 위기는 위협과 기회가 공존하는 국면임을 고려할 때 새정부의 정책 기조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점으로 해석한다.

본질적으로 환경보건은 공공의 가치와 집단의 건강을 수호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하는 영역이다. 우리는 ‘제2차 환경보건종합계획’이 향후 10년간 우리나라 환경보건의 정책방향과 연구의 기조를 잘 담아냈다고 본다. 비록 새정부의 국정 철학이 이전과 다소 상이할 지라도 ‘안전한 환경, 모두가 건강한 사회’에 대한 비전은 공유와 확장이 가능하다. 이를 위해 중앙정부가 행정의 중심을 잘 잡아야 한다. 특히 실효성 있는 정책 설정과 안정적 집행이 중요한데, 정책 근거는 과학적이며 시민사회의 참여가 뒷받침 되어야만 그 동력이 확보될 수 있을 것이다. 환경보건학 연구는 과학자들의 몫이나 그 방향타와 추진력은 예산과 행정을 통해 중앙정부가 잡고 있다. 본 초청 논문을 통해 이를 다시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The Korean Society of Environmental Health

Vol.48 No.5
October, 2022

pISSN 1738-4087
eISSN 2233-8616

Frequency: Bimonthly

Current Issue   |   Archives

Stats or Metrics

Share this article on :

  • line